2022. 01 셋째주 들은 것들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이름도 노래 제목도 다 까먹곤 그 무슨... 꽤 괜찮은 노래가 있었는데 누가 부른 거였고 무슨 제목이었더라.... 하면서 2년 가까이 헤맸다

스포티파이 추천곡에 뜨지 않았더라면 평생 기억 못했을듯..

이유는 모르겠으나 리키 리 존스, 조니 미첼, 캐럴라인 냅, 조앤 디디온 이 네 사람의 분위기가 비슷하다는 생각을 자주 한다(연관성 1도 없음)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마법채찍 나온 게 벌써 칠년 전의 일이라고요?;;

 

 

 

 

 

 

이건 블러 노래 중 최근 가장 좋아하는 거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가사 듣고 있으면 예전 흑역사 생각나서 이불킥 하게 된다

곡 자체는 좋아서 차분한 음악 듣고 싶을 때 종종 들음...

'음악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월 오지마... 아니 얼른와...?  (0) 2022.01.26
ego in the fire  (0) 2022.01.23
2022. 01 셋째주 들은 것들  (0) 2022.01.23
새해의 음악 기록  (0) 2022.01.01
롱타임노씨  (0) 2021.12.12
공부 망함 ^_ㅠ  (0) 2021.06.30
태그 ,
yunicorn